우리는
사도직
피정의 집
청년사목
바오로 뜨락
바오로의 벗
수녀원 소식
자료실
img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수녀들은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재촉받아 모든 이에게 모든 것이 된다.

- 생명의 책 2항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수녀들은

그리스도 중심의 영성, 파스카의 영성을 산다.

- 생명의 책 4항

샬트르 성 바오로 수녀회 수녀들은

교회 안에서 정결, 가난, 순명의 서원을 발함으로써 그리스도께 축성 받은 이들이다.

- 생명의 책 8항
01

수녀원 소식

+ more
2024년 성소주일 행사 - '착한 목자를 따라서' + 부 고 (차순향 이사벨라 수녀님) 2024년 위캔 '가정의 달 & 장애인의 날' 이벤트

청년 PICK & TALK

+ more
성소주일, 수녀원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부활을 축하합니다! 예벗 "말씀, 거룩함을 읽다." 토요반을 소개합니다!
N
img

바오로자매방

기도바구니

소원을 들어주세요. 저의 소원이 있어요. 제 소원은 하느님 기분이 좋았으면 좋겠어요. 하느님이 기분이 좋아서 기쁘시면 좋겠어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이 세상에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할게요. 그 사람들을 하느님께서 지켜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예수님께 제 사랑을 드리고 싶어요. 예수님, 사랑해요. 저는 예수님이 너무 좋아요. 감사해요 예수님, 제 사랑을 받아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예수님, 저는 물을 아껴쓸게요. 많은 사람들이 같이 물을 아껴쓰게 해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예수님, 예수님께 제 목숨을 드리고 싶어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나 자신과 제 마음을 예수님께 드릴게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부모님을 위해 기도하고 효도하는 마음을 갖게 해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나도 오늘 만난 수녀님들처럼 좋은 것들에 희생할 수 있게 해 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저의 삶에서 예수님의 향기가 날 수 있도록 실천하며 살게 해 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더 열심히 기도하고, 하느님을 더 성실하게 사랑할게요. 저 자신이 부족하다고 해도 미워하지 않을 용기와 사랑을 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평화, 사랑, 진심, 예수님 저는 평생 사랑하며 살겠습니다. 사랑합니다. 하느님, 예수님, 성부 성자 성령님 -성소 주일, 미사 드린 라원이의 기도-
예수님 환경과 지구를 지킬게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예수님, 저희를 영원히 좋아해 주세요 -성소 주일, 미사 드린 한 아이의 기도-
길 위에 서 있는 많은 이들을 위해 기도드립니다. 폭력과 차별 무관심과 갈등 속에 아파하는 이웃들을 위하여 기도드리오니 그들에게 위로를 주소서. 주님!
캄보디아의 쌘뽈홉 아이들이 따스한 기도 품에서 맘껏 자신들의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립니다.
생식세포암 걸렸다가 기적적으로 나아서 이제는 공부하는 김태형다니엘 33세 아들이 요즘 힘들어 우울증에 걸렸습니다.희망을 가지고 살수 있게 기도부탁드립니다
창조시기를 마치는 오늘, 모든 공동체가 그리스도 안에 더욱 일치하여, 공동의 집 지구의 살아있는 모든 존재들을 존중하고 돌보며, 참된 시노드 여정을 시작하게 하소서.
박성규 토마스 아퀴나스를 위해 기도드립니다. 대장암, 위장암 수술 후 잘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고, 환자를 돌보느라 애쓰는 권정효 유스티나에게 용기와 건강 허락하소서.
사랑과 평화의 주님, 제 자신과 가족들 제가 소중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건강과 각자의 가정의 평화를 위해 기도 드립니다. 온전히 하느님께 의지하고 매달릴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
img img

바오로 뜨락

역사박물관

바오로 교육관

심리상담실

전례예술원

도서관

새소식

img
생명평화

"사랑으로 진실을 말하고"_함페트릭 신부님 강론 중에서

  "고통과 상실 속에서도 사랑으로 진실을 말하고..."                         Fr. 함페트릭(성 골롬반 선교회, JPIC 담당)    Dear Sisters, we are mindful that today marks the 10th Anniversary of the Sewol Ferry disaster, a tragic event where 304 lives were lost, 280 high school students on a school trip to Jeju. 사랑하는 수녀님들, 우리는 오늘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고등학생 280명을 포함해 304명이 목숨을 잃은 비극적인 사건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기억합니다. This anniversary serves as a somber reminder of the fragility of life and the pain of unimaginable loss that many of their families and loved ones still carry in their hearts.  이날은 생명의 연약함과 아직도 많은 유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의 가슴에 아로새겨진 상상할 수 없는 상실의 아픔을 상기시켜 주는 슬픈 날입니다. In the first reading, we hear the words of Stephen as he boldly confronts the religious leaders, calling them stiff-necked and resistant to the Holy Spirit. 오늘 독서에서 우리는 종교지도자들을 목이 뻣뻣하고 성령을 거역하는 자들이라고 부르면서 그들에게 담대하게 맞서는 스테파노의 말을 듣습니다. Despite the persecution he faced, Stephen remained steadfast in his faith and committed to speaking the truth, even in the face of opposition. 스테파노는 박해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신앙을 굳건히 지키며 반대에 부딪히면서도 진실을 말하기를 굽히지 않았습니다. In a ten year long quest for the truth behind the Sewol ferry disaster many of the families and supporters continue to face obstacles in their quest for truth and justice for their deceased loved ones. 1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세월호 참사의 감추어진 진실을 밝히기 위해 애써온 많은 유가족과 지지자들은 세상을 떠난 사랑하는 이들을 위한 진실과 정의를 찾는 데에 있어 여전히 여러 장애물들을 마주하고 있습니다. Life will never be the same for many as their young teenage children were so abruptly taken from them with no goodbyes, only broken hearts. 10대의 어린 자녀들을 가슴이 찢어지도록, 어떠한 작별 인사도 없이 갑작스럽게 빼앗겨야 했던 많은 이들의 삶은 결코 이전과 같지 않을 것입니다. In the Gospel of John, Jesus speaks to the crowd about being the bread of life, the true nourishment that comes down from heaven. 오늘 요한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하늘에서 내려오는 참된 양식인 생명의 빵에 대해 말씀하십니다. He invites them to come to him and partake of this bread that will satisfy their deepest hunger.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당신에게로 와서 그들의 가장 깊은 허기를 채워줄 이 빵을 먹으라고 초대하십니다. In times of tragedy and loss, it is often in our faith and in the presence of the Risen Lord that we find comfort and sustenance for our souls. 비극과 상실의 때에 우리는 우리의 신앙과 부활하신 주님의 현존 안에서 영혼을 위한 위로와 자양분을 찾게 됩니다. As we remember the lives lost in the Sewol Ferry disaster, let us also remember the resilience and strength of those family members and loved ones who have endured unimaginable loss.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이들을 기억하며, 또한 상상할 수 없는 상실감을 감내하는 유가족들과 그들을 사랑했던 이들의 회복을 위해서도 기억합시다. Let us be like Stephen, unafraid to speak the truth in love and to stand firm in our faith, even in the midst of tremendous suffering and loss. 스테파노처럼 엄청난 고통과 상실 속에서도 사랑으로 진실을 말하고 믿음 안에 굳건히 서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이 됩시다. And let us turn to Jesus, the bread of life, who offers us hope and healing in times of darkness and despair. 그리고 어둠과 절망의 시기에 우리에게 희망과 치유를 주시는 생명의 빵이신 예수님께로 향합시다. May we hold in prayer today all those affected by the Sewol Ferry disaster, and may we be instruments of God's peace and comfort in the midst of pain and sorrow.  오늘 하루 세월호 참사로 상처입은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하며, 우리가 고통과 슬픔 한가운데서도 하느님의 평화와 위로를 전하는 도구가 되기를 빕니다. Let us go forth with renewed compassion and solidarity, reaching out to those in need and sharing the light of Christ in the midst of darkness. Amen. 연민과 연대의 마음을 새로이 하여 도움이 필요한 이들에게 손을 내밀고 어둠 속에서도 그리스도의 빛을 나누며 나아가도록 합시다. 아멘.        

2024-04-16

사도직

View moreimg

자료실

바오로의 뜨락
(전자책)
문헌
(전자책)
교회소식 찬미의 기도

오시는 길